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종려주일(棕櫚主日, Palm Sunday)이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03-25 18:16 조회1,081회 댓글0건

본문


ì¢ë ¤ì£¼ì¼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종려주일(棕櫚主日, Palm Sunday)이란

                                        - 이 상 -
오늘은 종려주일로써 주 예수께서 십자가 고난과 죽음을 앞두고서 
예루살렘으로 입성하신 날을 기념하는 교회절기입니다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에 관련된 성경기록은 마태복음 21:1-11, 
마가복음 11:1-11, 누가복음 19:28-38, 그리고 요한복음 12:12-19
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날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입성하실 때수많은 사람이 성 밖으로 
종려가지와 기타 여러 나뭇가지를 손에 들고 흔들며 예수님을 
열렬히 환영했습니다참고로성경에서 종려나무는 의와 아름다움,승리 등을 상징합니다.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종려주일에 관련된 가장 오래된 기록은 385년경 에게리아(Egeria)  
의 순례집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당시 동로마교회에 속했던 
예루살렘교회는 주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축하하는 의미로 종려
가지를 들고 긴 행렬에 나섰습니다하지만 반대로 서로마교회는 
종려주일 때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 축하보단 그의 십자가 고난과 
죽음을 애도하는데 더욱 큰 의미를 더욱 부여했습니다.

중세시대엔 종려주일이 다가오면한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나서
성도들이 종려가지를 흔들며 호산나를 외치면서 가까이에 있는 
다른 교회로 걸어가는 것이 관습이었습니다.  그래서 이 주일을 
한때는 호산나 주일(Dominica Hosanna)”이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오늘날까지 이 관습은 여러 교회에서 지켜지고 있습니다.
2018년 올해 종려주일은 3 25일입니다그리고 내일부터 부활절 
전날까지 고난주간/수난주간(Passion Week)”으로 지킵니다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이름에서 읽어볼 수 있듯이고난주간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고난과 죽음을 기념하는 절기로써 특별히 최후의 만찬과 세족식을 
기념하는 성 목요일(Maundy Thursday),” 또한 주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성 금요일(Holy Friday)이 있습니다.
재의 수요일을 기점으로 시작된 사순절 영적 순례여정 가운데 
고난주간에는 각별히 오락을 금하고 금식하며 우리를 위해 주께서 
친히 겪으셨던 십자가 고난과 죽으심을 묵상합니다우리교회에서
는 특별히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를 통해 온 성도가 더불어
 주 예수의 고난과 죽으심의 의미를 더욱 깊게 되새길 수 있도록 
극 장려합니다.

주 예수께서 커다란 무리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예루살렘에 입성
하셨습니다하지만 그로부터 불과 닷새 만에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라!” 아우성치는 어리석은 무리의 배신을
 받고 십자가에 못 박혀 고통 가운데 돌아가셔야 했습니다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좊은 곳에소 호산나!" 목소리 높여 외치고 외치던 무리가
불과 며칠 후 "그를 십자가에 못박으라!" 고 외쳐댈 것을 예수께서는
이미 알고 계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예살렘으로 올라
가셨습니다. 사람들의 열렬한 화호나 배신 따위엔 초호의 관심이
없으셨습니다. 오직 그의 초점은 자신의 십자가를 지는 것이
었습니다. 시시때때로 변하는 무리의 말과 행동에 상관없이
예수께서는 오직 자기 자신의 길만 묵묵히 걸어가신 것입니다.
그들을 위해, 그리고 여러분과 나를 위해. 

- 귀한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ê´ë ¨ ì´ë¯¸ì§              예수님이 쓰셨던 가시면류관의 가시나무꽃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