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한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7-12-26 14:58 조회178회 댓글0건

본문


    연말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위키백과에서



 

    한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 이 해인 수녀 -


지막 잎 새 한 장 달려 있는 창밖의 겨울나무를 바라보듯 

한 해의 마지막 달인 12월의 달력을 바라보는 제 마음엔 

초조하고 불안한 그림자가 덮쳐옵니다. 

연초에 세웠던 계획은 실천했나요? 
사랑과 기도의 삶은 뿌리를 내렸나요? 
감사를 잊고 살진 않았나요? 

달력 위의 숫자들이 눈을 크게 뜨고 
담담히 던져 오는 

물음에 선뜻 대답을 못해 망설이는 저를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시는 주님 하루의 끝과 한 해의 끝이 되면 더욱 크게 

드러나는 저의 허물과 약점을 받아들이고 반복되는 실수를 

후회하는 일도 이젠 부끄럽다 못해 슬퍼 만지는 저의 

마음도 헤아려 주십니까? 


정성과 사랑을 다해 제가 돌보아야 할 가족, 

친지, 이웃을 저의 무관심으로 밀어낸 적이 많았습니다. 

다른 이를 이해하고 참아 주며 마음을 넓혀 가려는 

노력조차 너무 추상적이고 미지근할 때가 많았습니다. 

이웃과의 잘못된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도전과 아픔이 

두려워 바쁜 일이나 거짓된 평화 속으로 자주 숨어 버린 

겁쟁이였음을 용서하십시오.


남에겐 좋은 말도 많이 하고 더러는 좋은 일도 했지만 

조금 더 깊고 맑게, 자신을 갈고 닦으려는 노력을 게을리 

한 위선자였음을 용서하십시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늘 되 새기면 

서도 새롭게 주어지는 시간의 구슬들을 제대로 꿰지 못해 

녹슬게 했습니다. 

바쁜 것을 핑계로 일상의 기쁨들을 놓치고 살며 
우울한 

늪으로 빠져 들어 주위의 사람들까지 우울하게 했습니다. 

아직 비워 내지 못한 마음과 낮아지지 못한 마음으로 

혼자서도 얼굴을 붉히는 제게 조금만 더 용기를 주십시오, 

다시 시작할 지혜를 주십시오. 
한 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저녁놀을 바라보는 
겸허함으로 

오늘은 더 깊이 눈감게 해주십시오. 

더 밝게 눈 뜨기 위해
.... 


- 좋은 긍에서 -



연말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위키백과에서


  제공하신 이 : JM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happy new yea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위키백과에서



    "다시 시작할 지혜를 주십시오, 더 밝게 눈뜨기 위해..."


지난 한해를 돌아보고 반성하는 일은 우리 모두에게 꼭

필요한 일인 것 같습니다. 그래야 같은 실수를 최소한

줄일 수 있는 지혜로 개선하고, 더 밝게 우리 마음의 눈을 

뜨고 더 낳은 새해를 계획하여 부끄럽지않은 삶을 쌓아 

나갈 수 있을 것이니까요.


아팠던 일,배려없어 뱉았던 나의 말실수, 잊을 수 없었던

서운함 기타 여러모로 부족했던 나의 언행심사를 청산하고

남의 탓하는 생각일랑 절대로 하지말고 새로운 마음으로 

더 많은 사랑과 배려로 사는 새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Have a Happy New Year!!            


 N.K.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