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두개의 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06-09 15:38 조회161회 댓글0건

본문


ììëì 기ì 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거친 바다와 같은 세상의 구세주                                                                       위키백과에서




두개의 바다


슬픔의 땅, 팔레스타인에는 
2개의 바다가 있습니다. 
하나는 갈릴리해이고, 
하나는 사해입니다. 

똑같이 요단강에서 흘러 들어가는 바다인데 
갈릴리해는 물이 맑고, 고기도 많으며, 
강가엔 나무가 자라고,  새들이 노래하는 
아름다운 생명의 바다입니다.


ê´ë ¨ ì´ë¯¸ì§

잔잔한 평화의 바다                             위키백과에서

그런데 사해는 더럽고 
바다에 염분이 너무 많아 
고기도 살 수 없고, 새들도 오지 않고 
어떠한 생물도 살지 않는 
죽음의 바다입니다.

똑같은 요단강 물줄기에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갈릴리 바다와 사해는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요?

왜 하나는 
생명이 숨쉬는 바다가 되고, 
하나는 이름 그대로 죽음의 바다가 되었을까요?



ê°ë¦´ë¦¬ í¸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흉흉한 바다와 같은 세상에 평화를 주시는 주님                        위키백과에서



요단강 때문도 아니고 
토양 때문도 아니고 기후때문도 아닙니다.

그 이유는 
다른 것에 있었습니다.

갈릴리해는 강물을 받아들이지만 그것을 
가두어 두지 않습니다.
한방울이 흘러 들어오면 
반드시 한방울은 흘러 나갑니다. 

주는 것과 받는 것이 
똑같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ì¬í´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죽음의 바다 사해(死海)                                                                   위키백과에서



반면, 사해는 들어온 강물을 
절대 내어 놓지 않습니다. 
한방울이라도 들어 오면 자신의 것이라고 그것을
가져버리고 한 방울의 
물도 내놓지 않는다고 합니다.

받기만 하고 주는 것을 
모르는 것입니다.

생명의 바다와 죽은 바다...
받은 만큼 주는 바다와 
받기만 하고 주지 않는 바다...



ì¬í´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이스라엘과 요르단에 걸쳐 있는 호수 사해(Dead Sea), 해발 -418m, 

연중 고온(高溫)과 염도(鹽度)34.2의 큰 호수                               위키백과에서



사람도 
두 종류가 있습니다.

우리는 사해가 될 수도 있고 
갈릴리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한 삶으로 
보내길 원하시는지요? 



- 좋은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ì°í¸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ìë¦ë¤ì´ ë°ë¤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ìë¦ë¤ì´ ë°ë¤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알맞은 염도의 바다에서 숨쉬고 사는 물고기들과 식물 및 산호들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