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찬미로 새 날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09-11 13:34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찬미로 새 날을 여십시오'

 

독일의 암 병원에서 일어난 얘기입니다 
중년의 한 성도가 혀의 암 때문에 
혀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게 되었습니다

마취주사를 손에든 의사가 
잠시 머뭇거리면서 "마지막 남길 
말씀은 없습니까?"라고 질문했습니다

혀를 사용해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최후의 순간이었기 때문입니다 

간호원, 조수, 견습의사들도 심각하게 
그를 지켜보는 사이 침묵과 
긴장의 시간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모두 '만일 나라면, 만일 한마디만 
남긴다면 무슨 말을 할 것인가'
를 생각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암 환자는 눈물을 흘리며
"주 예수여,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세 번 반복하며 마지막 
감사의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ê¸°ë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하나님을 사랑하는 어린이                                  위키백과에서

                                                              



이 감사는 하나님의 사랑을 알고 있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신앙고백입니다. 
즉 그리스도 안에서 죄를 용서받고 
새로 태어난 기쁨과 감격을 
갖고 있는 사람만이 진정 
하나님께 감사를 드릴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비록 세상에서 환난을 당해도 
살아있음을 노래하며 
소망에 찬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매일 아침마다 잠에서 깨어나는 순간 
하나님의 은혜로 나의 나됨을 깨닫고 
감사기도를 드려보면 좋겠습니다. 
그럴 때, 우리는 생애 마지막 순간에도 
"하나님, 내 삶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하며 
하나님께 마지막 감사들 드리고 
그분께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도 찬미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음을 감사합니다. 
평안하십시오. 샬롬! 


- 귀한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ê´ë ¨ ì´ë¯¸ì§

      "나를 잊지 마세요" 기도하는 물망초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