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에고의 무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10-10 13:07 조회111회 댓글0건

본문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에고의 무덤


 
우리 안에 두 주인이 있습니다. 
하나는 나 자신이고, 다른 하나는 하나님입니다.

두 주인을 동시에 잘 섬길 수는 없습니다. 
에고가 강하면 하나님이 약해지고, 

하나님이 강해지면 에고가 약해지는 겁니다.


마치 시소 현상과 같습니다. 
그런데 하나님 쪽으로  기운 상태가 많은 사람이 있고, 

에고 쪽으로 기운 상태가 많은 사람이 있는데 
평생을 에고 쪽으로 기운 시소를 타고 

인생을 사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아니, 더러 에고 쪽으로 기울 때가 있더라도, 
가급적 하나님 쪽으로 기울 때가 많은 시소를 

타고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바른 인생이란, 번갈아 가며 
오르락내리락 하는 시소게임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하나님 쪽으로 기운 시소를 타고 

인생을 살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품에 안겨서 사는 것입니다. 
그러면 에고가 한결 편안해지고 부드러워집니다.
마치 보채던 아이가, 엄마 품에 안기면 편안해지듯 말입니다.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어떤 남자가 스승에게 찾아와 가르침을 구했습니다. 

자기는 부인이 둘 있는데, 
한 명은 아름답고 다른 한 명은 못생겼는데 

문제는 아름다운 부인은 싫어하고 못생긴 부인을 좋아하는데 
그러한 자기 마음을 이해하기가 어렵다는 것입니다.

스승이 말했습니다. 
"아름다움을 아름다움으로 알 때 추함이 생겨난다. 

너의 아름다운 아내는 

자신이 아름답다는 자의식을 갖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그이는 추해졌다. 

반면에 너의 못생긴 아내는 

아름답다는 자의식을 갖고 있지 않을 것이다.
그이는 그냥 겸손하게 살 것이다. 

그 겸손이 그이를 아름답게 만들었다. 
그래서 너는 아름다운 아내보다 

못생긴 아내를 더 좋아하고 있는 것이다." 

스승의 이 말은 우리에게 귀한 통찰을 안겨줍니다. 

  

í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아름답다는 자의식은 교만으로 이어집니다. 
교만이 어떻게 아름다울 수 있겠습니까? 

교만은 추합니다. 

이 남자의 아름다운 부인에게는 

아름답다는 에고가 한껏 커져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름다운 에고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어떻게 에고가 아름다울 수 있겠습니까? 

에고란 그 자체로 추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 남자의 못생긴 부인은 

자신의 추함을 의식하며 겸손해졌을 겁니다. 

겸손은 그 자체로 아름답습니다. 

그 여인에게는 아름답다는 에고가 없습니다.
에고가 없는 겸손으로 그이는 한껏 아름다워졌을 겁니다. 


이러한 자의식, 에고는

자신 안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그것은 이제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것으로 이어집니다.
 
반대로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사람은 자신 안에 에고를 갖게 됩니다. 
 
다른 사람에 대한 판단과 에고적 자의식은 동전의 양면입니다. 

선악과는 이 둘을 만들어냅니다. 
그리하여 자신을 추하게 만들고, 

또한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안겨줍니다.  

 
 ê°íë§ì¬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우리는 지금도 매일 선악과를 먹고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판단하고 비판하고 있지 않습니까? 
아니 선악과를 더 이상 먹지 말아야 합니다. 
 
다만 생명나무 열매만 먹어야 합니다. 
곧 담담하게 관찰하고, 그리고 이해하고 
수용하고 사랑해야 합니다. 
 
그 일이 우리에게 충분히 가능합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도 판단하게 되는 것은,
그리스도가 중심이 아니라, 
판단하는 자기 생각이 중심이기 때문입니다. 
 
- 귀한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ê°íë§ì¬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