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겨울나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01-15 15:02 조회451회 댓글0건

본문


겨울나무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위키백과에서



겨울나무

                          -  우련祐練 신 경희 -



아름답구나
허물을 벗어 던진 너의 자태
낱낱이 들어난
상처투성이와 비틀림

거친 피부에
버석거리는 살결
굵은 허리로 꼬여있어도
너의 자태가 아름답구나

뼈마디가 앙상하면 어떠하고
우유빛에 하얀 속살이 아니면 어떠하랴
너는,
언제나 땅을 지키는 나무이고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없는 자연인것을

아름답구나..
알알이 비춰지는 울퉁불퉁 너의 굳은살
낱낱이 해부되는 너의 곡선
누드로 서 있는
네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구나.


- 좋은 글에서 -



영지버섯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고목나무에 자라고 있는 영지버섯                                                                                                   위키백과에서


  제공하신 이 : JM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관련 이미지 

                                                                                                      위키백과에서


오늘아침에는 창문의 셔터를 여니... 하~얀 함박눈이 

펄~펼 날리고 있었습니다.


"펄~ 펄 눈이 옵니다. 하늘에서 눈이 옵니다.

 하~늘나라 선녀님들이, 하~얀 가루 떡가루를

 자~꾸 자꾸 뿌려줍니다. 자~꾸 자꾸 뿌려줍니다"


어렸을 적, 이북의 신의주에 살 때

제 작은 남동생이  애띤 목소리로 부르던 노래 생각이

저절로 나서 혼자 미소를 지었네요.


아마도 먹을 것이 그리 흔치않았을 때

어느 시인이 지었던 동요이었겠지 하면서 

한~참을 쳐다보았지요.


헐벗은 고목나무를 어루만지며 뿌려지는 눈을 바라보며

"저 눈이 하늘나라에서 선녀님들이 뿌려주는

 하얀 떡가루이었으면 알미니 좋을까...

 그러면 엄마도 누나도 그리고 나도 

 김이 모락모락 나는 떡을 맛있게 먹을 수 있을텐데..." 


 명절때에나 먹을 수 있었을 별식을 생각하며

 어린이들이 아마도 이런 생각도 했겠지...하면서

 아침 세수하기 전, 반가운 하얀눈을 한~참 

 쳐다보았네요.

 

 오늘도 주님과 함께 행복한 하루 되세요.


                           N.K.


관련 이미지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