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믿음과 비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11-26 16:52 조회28회 댓글0건

본문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믿음과 비젼

사람들에게는 3가지 눈이 있는데

 
첫째는 육신의 눈인 육안(肉眼), 
둘째는 마음의 눈인 심안(心眼),
셋째는 영의 세계를 볼 
수 있는 눈인 영안(靈眼)이다. 


사람들 중에는 육안은 밝을지라도
심안이 어두운 사람들이 있고 
육안과 심안은 밝을지라도 
영안이 닫혀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기에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거듭거듭 이르시기를
“눈 있는 자 볼찌어다”고 하셨다.
멀쩡하게 두눈을 뜨고 있는 사람들을 향하여 그렇게 
말씀하셨 다. 물론 예수께서 뜻하시는 눈은 
영안에 해당한다.


íë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찬송가 288장의 가사를 지은 분은 

J. F. Crosby란 여자이다. 
그녀는 생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눈이 보이지 않게 되었다. 
육안을 잃은 것이다. 그러나 그녀에게 영안이 열려 
하나님의 은혜의 세계를 볼 수 있는 눈이 열리게 되었다. 

그렇게 열린 눈으로 자신이 체험한 영의 세계를 
시로 쓰기를 6천여 편에 이르는 신앙시를 썼다. 
“예수로 나의 구주 삼고...”로 시작되는 
288장 찬송은 자신이 영안으로 볼 수 있게 된 영의 세게를 

그린 내용이다.
이 찬송시의 3절에 담겨진 내용이 특히 은혜롭다.



íë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주 안에 기쁨 누림으로 마음의 풍랑이 잔잔하니 
세상과 나는 간 곳 없고 구속한 주만 보이도다.
이것이 나의 간증이요 이것이 나의 찬송일세 
나 사는 동안 끊임없이 구주를 찬송하리로다.”

Crosby 는 후일에 자신에 
대한 신앙고백으로 쓰기를 

자신의 육안이 보이지 않게 되었기에 영안이 열려 
하늘의 기쁨과 은혜를 땅 위에서 누리며 살 수 
있었던 것을 감사드린다는 글을 남겼다.


제공하신 이 : JM


ì ì´ ìí í¬ë¡ì¤ë¹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수많은 찬송시를 쓴 제이 화니 크로스비               위키백과에서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