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성탄을 기다리는 사람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12-21 16:22 조회228회 댓글0건

본문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성탄을 기다리는 사람들 ..

지그문트 게치는 '버림받은 예수'란 그림에서 
성 바오르 성당 계단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예수님께서 서 계시고 그 주변에 여러 사람들이 서 있습니다. 

스포츠 신문을 읽는 소년,  휴가 여행을 떠나려고  택시를 

잡으려는 남녀, 길 가면서 시험관을  들여다보는 과학자, 
열띤 토론을 벌이는 신부들, 

아무도 서 계신 예수님께 관심을 갖는 사람은 없습니다. 
간호사 한 명이 잠깐 멈추어 곁눈으로 예수님을 바라보고 

있을 뿐입니다. 



ê´ë ¨ ì´ë¯¸ì§

                                                                                                              키백과에서



지그문트 게치는 그 그림을 통하여 
인류의 구원을 위하여 오신 예수를 사람들이 철저하게 
외면하고 무관심한 채  각기 자기의 사소한 관심사에만 
매달려 있음을 꼬집고 싶었던 것입니다. 

 

성탄을 기다리는 사람은 그의 위로를 기대해야 합니다. 
시므온 또한 하나님의 위로를  늘 기다리는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내가 그 길을 보았은즉 그를 고쳐 줄 것이라 

그를 인도하며 그와 그의 슬퍼하는 자에게 위로를 다시 

얻게 하리라(사 57:18)"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시므온은 이 땅에서 당한 슬픈 일로 인하여 사람들에게 
위로받기를 구하기보다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위로를 기다렸습니다.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우리가 살아가면서 슬픈 일, 괴로운 일, 억울한 일을 
많이 당합니다. 그때문에 잠 못 이루고 분을 삭이지 못하고 
원망하고 고통스러워할 때가 많습니다. 

여러분, 그처럼 안타까운 일을 당하여 괴로울 때 어떻게 
하십니까?  분노를 키웁니까? 원망의 말을 쏟아 놓습니까?

미움으로 인해 마음속에서 사람을 여러번 죽이지는 
않습니까? 누군가 위로해주는 사람을 찾아 방황하십니까?


ì´ë¦°ì´ë¤ ì±í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위키백과에서 


어찌할 수 없으니까 억지로 참고 견디려고 애쓰지만 
오히려 참다가 병이 나서 더 큰 고통을 당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까? 
 
' 다 부질없는 짓입니다.' 
사람의 위로는 한계가 있고 
슬픔을 잘못 다루면 오히려 상처는 더 커집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내가 고쳐주리라. 내가 위로하리라" 라고 말씀하십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위로를 기다리며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위로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하나님께서는 큰 은혜를 
주십니다. 마음의 상처를 어루 만지시고 싸매어 주십니다.


- 좋은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ê´ë ¨ ì´ë¯¸ì§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