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물처럼 그렇게 살 수는 없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9-02-15 15:27 조회93회 댓글0건

본문



Image result for 물

                                                                                                                         위키백과에서 






물처럼 그렇게 살 수는 없을까


- 김 소엽 -



가장 부드러운 물이 제 몸 부수어

바위를 뚫고 물 길을 내듯이

당신의 사랑으로 나의 편견과 아집을 깨뜨려

물처럼 그렇게 흐를 수는 없을까


내 가슴속에는 언제나 성령의 물이 출렁이는

사랑의 통로, 갈한 영혼을 촉촉이 젖게 하시고

상한 심령에 생수를 뿌리게 하시어

시든 생명을 살아나게 하는

생명의 수로가 될 수는 없을까


물처럼 낮은 곳만 찾아 흘러도, 넓고 넓은 바다에

이르듯이, 겸손히 낮은 것만 골라 딛고 살아도

영원한 당신 품에 이르게 하시고



Related image

                                                                                                                         위키백과에서  




어떠한 역경과 고난 속에서도 오늘도 내일도 

여일하게 나의 갈 길 다 달려가며는 

마침내 구원의 바다에 다다를 것을믿으며


물처럼 내 모양 주장하지 않아도

당신이 원하시는 모양대로 뜻하시는 그릇에 

담기를 소원하는 유순한 순종의 물처럼 

그렇게 흐를 수는 없을까



Related image 

Image result for ì°ëª»ì ê¸ë¶ì´ 

                                                                                                                       위키백과에서  




그늘지고 외러운 곳 닿는 자리마다

더러운 때는 씻어주고, 아픈 곳은 쓰다듬고 어루만지며

머무르지 않고도 사랑해 주는 냉철함과

장애물을 만나서도 절대로 다투지는 않으면서

휘돌아 나가는 슬기로움과 

폭풍우를 만나서도 슬피 울며 한탄하는 대신에

밑바닥까지 뒤집어, 나도 모를 생의 찌꺼기까지 퍼올려

인생을 정화시키는 방법을 배울 수는 없을까


물 처럼 소리없이 흐르면서도

나를 조금씩은 나누어 땅속에 스며들게도 하여

이름 모를 풀꽃을 기르고, 나를 조금씩은 

증발케도 하여 아름다운 구름으로 노닐다가

나의 소멸이 훗날 단비로 내려져서 

싱싱한 생명나무를 기를 수는 없을까


물처럼 그렇게 흐를 수는 없을까

우리 모두 물처럼 그렇게 살 수는 없을까



- 시집 '꽃이 피기 위해서는' 중에서 -


제공 : <삶과 사랑과 죽음>에서



 

Related image 

Image result for ë°ë¤ì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