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라피끄(Rafik)'를 아시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9-04-27 14:57 조회82회 댓글0건

본문



Image result for ë² í ë²¤ì ì´ë¨¸ë           베토벤 - 환희의 송가 - 킹던빌더 나이브러리                                                         위키백과에서 






'라피끄(Rafik)'를 아시나요?

영국의 한 신문사에서 퀴즈를 냈다.

‘런던에서 맨체스터로 가장 빨리 가는 방법은 무엇인가?’
두둑한 상금 욕심에 많은 사람이 응모에 나섰다. 물리학자, 

수학자, 설계사, 회사원, 학생들이 저마다 기발한 해답을 

제시했다.

하지만 수많은 競爭者를 제치고 1등을 차지한 답안은 이러했다

‘좋은 친구와 함께 가는 것’




Related image

       베토벤의 어머니              위키백과에서



사람의 인생길은 어디로 가는 길보다 훨씬 멀고 험난합니다. 

비바람이 불고 천둥이 치는 날들이 숱할 것입니다
그 길을 무사히, 幸福하게 가자면 가족, 친구, 동료와 같은 

여행(旅行)의 동반자(同伴者)가 있어야 합니다

라피끄는 ‘먼 길을 함께 할 同伴者’라는 뜻을 지닌 아랍어입니다.
먼 길을 함께 할 ‘좋은 同伴者’란 어떤 사람일까요?
‘상호 간에 모든 것을 공감’하는 것.이것이야말로 ‘좋은 同伴者’의

조건(條件)일 것입니다.
개인이든 국가든 좋은 동반자의 필수조건은 공감입니다.
‘좋은 同伴者’가 취할 行動은 아마도 相對方의 입장에 서서 

함께 행동하는 것일 겁니다

악성(樂聖) 베토벤의 成功엔 이런 공감(共感)의 同伴者가 

있었다.  그의 어머니였습니다.

천둥치는 어느 날, 소년 베토벤이 마당에서 혼자 비를 맞고 

있었습니다.  소년은 나뭇잎에 스치는 비와 바람의 교향곡에 

흠뻑 빠져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그런 아들에게 집으로 빨리 들어오라고 소리치지 

않았습닏다.  아들이 있는 곳으로 걸어가 꼭 껴안아 주었습니다.
함께 비를 맞으며   “그래, 아름다운 자연의 소리를 함께 

들어보자”고 말했다고 합니다.





Image result for ë² í ë²¤ì êµí¥ê³¡
운명 교향곡의 친필 악보와 독일 화가 요제프 카를 슈틸러가 그린 베토벤의 초상
                                                                                   
위키백과에서



아들은 신이 났습니다
“엄마, 새소리가 들려요. 저 새는 어떤 새죠? 왜 울고 있어요?”
어머니는 폭우(暴雨)처럼 쏟아지는 아들의 질문(質問)에 

다정하게 응대했습니다.  위대한 베토벤의 交響曲은 아마 그때 

밀알처럼 싹이 돋았는지도 모릅니다.

사람은 누구나 좋은 동반자를 원합니다.
인생길에서 그런 사람을 만나기란 말처럼 쉽지 않지요.

그러나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나 스스로 가 먼저  ‘좋은 同伴者’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홀로 비를 맞는 상대에게 다가가 함께 비를 맞아 주는 것입니다.

라피끄!
그런 영혼(靈魂)의 同伴者가 부쩍 그리운 세상입니다
오늘도 사랑하는 가족. 좋은 친구들과 함께하는 幸福한 

시간되세요.



- 좋은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Related image
              시이먼 래틀의 '베토벤 교향곡 9변' 영주광경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