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독일대학의 한 조 교수님의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9-08-05 14:49 조회471회 댓글0건

본문


slider_1495006744.jpeg

                독일의 5 Top 명문대학교 1. (뮌헨대학교)  

                34 노벨상 수상자 배출                                                                       위키백과에서





독일대학의 한 조 교수님의 이야기


(글이 길지만 아마도 단숨에 끝까지 읽게 되실꺼예요!)


 

독일대학에 한 노 교수님이 계셨답니다.

이분은 연세가 드신 라틴어 교수님이셨는데,
그 교수님께서 구사하는 언어가 10개는 족히 되신다는 겁니다.


영어, 독일어, 불어는 기본이고 스페인어에다 몇 개의 

동양언어까지.. 익히 들어 알고 있었던 교수님의 어학 

실력이었지만 그 분이 유창한 히브리어까지 구사하신다는 

사실에는, 신학을 전공하는 목사님 조차도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는 겁니다.


어느날 교수님과 대화를 나누게 된 기회에 갑자기 생각이 

나서 교수님께서는 어떻게 히브리어까지 하시게 되었느냐는

질문에, 교수님께서는 수십년 전 세계 대전이 일어나기 전에

교수님께서 갓 대학에 입학하였는데-그때 기숙사에 만난

한 친구 이야기를 하셨답니다 이 친구는 유대인이었답니다.



Humboldt-University-Berlin.jpg

           독일 5대 명문대 2. (뮌헨 공과대학)의 도서실 

           노벨 수상자 13 명 배출                                                                    위키백과에서



그 친구랑 같은 방을 쓰고. 같이 먹고,같이 다니고 물론 

공부도 늘 같이 했답니다 그 친구에게는 버릇이 하나 

있었는데 공부를 시작하고 시간 지나 사람이 피곤하고 

지칠 때 쯤 되면, 늘 무슨 이상한 시 같은 것을 소리 

높여 외우는데 그 알 수 없는 언어가 알고보니 히브리어 

였다는 겁니다. 교수님이 궁금해서 친구에게 그것이 무슨 

시냐고 물었더니 이 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기록된 

시편 23편이라고 했습니다.


교수님이 궁금해서 왜 피곤해지고 집중이 안될 때 그 시를 

외우느냐고 물으니 자기는 이 시를 외우고 있으면 하나님이

자기와 함께 하심이 느껴지고 마음도 가벼워지며 정신도 

맑아지고 자신이 알 수 없는 힘이 밀려 온다는 겁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교수님도 그 날부터 그 친구에게 배워 

시편 23편을 같이 외우기 시작했답니다.

뿐만 아니라 그 친구는 시간이 날 때마다 하나님에 대해서 

전해 주었답니다

그렇게 1년, 2년을 함께 보내는 동안 두 친구는, 공부하다 

지겨워질 때쯤 되면 약속이라도 한 듯 시편 23편을 

히브리어로 소리 높여 외웠답니다

이때 나찌의 핍박이 점점 심해져서 학교를 그만두고 은신에

숨어 있어야만 했던 친구에게서, 어느날 급하게 연락이 

왔습니다.


지금 나찌 비밀경찰들이 들이닥쳐 사람들을 잡아가는데
자신도 잡혀서 가스실로 끌려가게 될 것 같다고 교수님은 

급히 자전거를 타고 친구의 은신처로 달렸습니다.



maxresdefault.jpg

        독일 명문대 3. (하이델베르크 대학교)

        노벨상 수상자 56명 배출                         위키백과에서



친구의 마지막 얼굴이라도 보려고... 눈물이 범벅이 되어 

달려갔는데, 이미 친구를 태운 차가 마을에서 출발하고 

있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트럭을 뒤따라가면서 친구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그때 갑자기 트럭 옆으로 친 포장을 들치고 한 사람이

고개를 내 밀었는데 그가 바로 친구더라는 겁니다.


눈물에 가려 희미하게만 보인 친구의 얼굴은, 놀랍게도 

싱긋이 웃고 있었답니다.

그때 친구가 갑자기 소리높여 외우기 시작합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죽음의 길로 끌려가는 친구가 미소지으며 외우고 있는 것은,

바로 시편 23편이었습니다.


 


a1-3-800x445.png

         독일 5대 명문대학 4. (아헨 공과 대학교

         노벡상 수상자 5명 배출                                                                위키백과에서



학교에서 같이 공부하던 그 시절, 아무 걱정없던 그 때와 

같이 평온한 얼굴에 미소 띤 모습으로, 친구는 시편을 

외우고 있었던 겁니다.

그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생각하며 시편을 외우는 친구를 

보면서 교수님은 자신도 모르게 가슴이 뜨거워지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교수님은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친구의 얼굴을 보며 같이 암송하기 시작했습니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이 시편을 외우고 있는데 어느새 차는 모통이를 돌아서 

사라졌습니다. 그것이 친구를 본 마지막 날이었고 마지막 

모습이라고 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독일의 패색은 더 짙어갔고 나찌는 최후의

발악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교수님도 군대에 끌려가는 것을

피할 수 없었고 결국 러시아의 전장에서 나찌가 패전하여 

포로로 잡혀서 총살을 당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사형장으로 끌려가는 죽음의 대열에 끼여 걸으면서,

젊은 독일군 포로들은 공포에 떨고 있었습니다



albert_einstein+quotes.jpg 


hoersaal_mw_2001.jpg

      독일 5대 면문대학교 5. (베르린 홈 볼트 대학교)

      아인슈타인을 비롯한 노벨수상자 40명 배출              위키백과에서



그때 교수님의 머릿속에 갑자기 가스실로 끌려가던 친구의

얼굴이 떠올랐습니다.
'그래... 죽음의 길을 웃으며 떠난 그 친구처럼,

나도 담담하게 죽음을 맞이하자...'

어느새 형장에 도착을 하였고 동료들이 하나둘씩 총알에 

쓰러지고 드디어 교수님의 차례가 되었을 때, 교수님은 

형집행관에게 마지막 할 말이 있다고 했습니다.

무슨 할 말인지 해보라는 허락을 받고 교수님은 잠시 눈을 

감았습니다. 그리고는 사랑하는 친구가 죽음의 길을 

떠나면서도 환한 얼굴로 외우던 시편 23편을 자신도 

하나님 앞에 고백하고 싶었습니다.

그는 조용히 시편 23편을 외우기 시작했습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알 수 없는 힘이 밀려옵니다.
용기가 생겼습니다. 마음에 평안이 임했습니다.



1717ED354E7F3BEF126CB2

    독일인 학생은 등록금 없이 원하는 학업을, 외국인 유학생은

    등록금을 감당하면서도 이곳에서 실력을 키운다.           위키백과에서



교수님은 자신을 겨눈 총구 앞에서... 자기도 모르게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습니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그때... 갑자기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형장을 지키고 

있던 연합군의 장교가 자리를 박차고 벌떡 일어났습니다.

그리고는 목소리를 높여, 같이 시편 23편을 외우기 

시작했습니다.

그것도 히브리어로...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베푸시고
 기름으로 내 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나의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정녕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거하리로다."




       a1678a59c13da603a9fc5d6c47a16d20.jpg 


p_5885_2015_06_28_23_28_59_2.png

               유태인의 민족교육열                                         위키백과에서 



연합군 장교는, 유대인이었습니다. 장교는 곧 바로 교수님을

풀어주라고 명령했고 사형중지 서류에 사인을 했습니다. 

놀라서 쳐다보는 사람들에게 장교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그가 비록 악마의 제복을 입었다고 

 할찌라도 하나님의 백성인 것이다."


라고 하고는 자기를 살려 주었다는 것입니다

이 교수님이 하신 말씀 가운데 잊을 수 없는 것은

자신이 그때 살아 날 수 있었던 것은 형장에서 죽더라도 

하나님의 백성으로 죽고 싶다는 자신의 그 마음 때문

이였답니다. 자신도 놀랐던 것은 하나님의 백성임을 나타낼

때, 하나님께서 사는 길을 주셨고 지금까지도 하나님을 

섬기고 사는 은혜를 주셨다는 것 입니다. 


그렇습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백성임을 나타내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아야 합니다. 오늘도,날마다

우리의 삶에서 성령의 열매가 나타나며, 우리를 통해

예수님이 보여지므로 하나님께만 영광 돌리는 거룩한 

하나님 백성으로 승리의 삶을 사시기를 바랍니다.




- 좋은 글에서 -


  제공하신 이 : JM


 


14568e79a90c59f1dbf5f41b53a89afc.jpeg  

                        

174DAA584DED92862556E1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