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솔제니친의 경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9-08-27 15:01 조회437회 댓글0건

본문



04solzhenitsyn.xlarge3.jpg

     알렉산드르 이사예비치 솔제니친(1918-2008, 소련의 작가)    위키백과에서 


0007F9UBCNBJSGSO-C123-F4.png

 스탈린과 소련 관료제를 비판한 연유로 8년형을 치루며 집필한 <유익한 사업을 위하여>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  <제1원에서> 같은 수용소 생활을 묘사한 작품들로 노벨상 수상.                            위키백과에서




솔제니친의 경고


- 김 진홍 -


소련의 반체제 문인이었던 솔제니친은 노벨문학상을

받았던 문학자의 수준을 넘어 20세기의 예언자로

인정받았던 인물이다. 


그가 소련 공산체제의 억압 아래서 벗어나, 그렇게

도 갈망하던 유럽의 자유세계로 망명하여 와서 

그가 부딪힌 것은 깊은 절망감이었다. 


자유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자유를 낭비함으로 

병들어 가는 유럽인들 특히 청소년들의 모습을 

접하고 느낀 절망이었다. 유럽 젊은이들이 방종과

무기력, 쾌락과 안일에 젖은 모습을 보며 

솔제니친이 개탄하여 말하였다. 


“만일 오늘날의 서방 자유세계가 나의 조국 소련이

바라보고 나가야 할 모델이 될 수 있느냐고 

묻는다면 그 대답은 부정적이다. 이대로의 

유럽자유세계는 몰락의 길로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th?id=OIP.kCdfOF2Pd1PiJHZQAYqFwgHaHa&pid=Api&P=0&w=300&h=300


th?id=OIP.wNrRxXW1waDRfxjrcI6oeAHaHa&pid=Api&P=0&w=300&h=300


th?id=OIP.mfHhHV1wHW1L0nPcwJYRCgHaHa&pid=Api&P=0&w=300&h=300 

                           위키백과에서 



요즘 우리 사회의 젊은이들의 모습을 대하노라면 

솔제니친의 말이 실감나게 다가온다. 나는 

크리스천 청소년들만이라도 인내와 절도,

땀 흘려 사는 삶과 남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할 

줄 아는 삶을 살도록 훈련하는 수도원적인 

수련을 시켰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신약성서 갈라디아서에서 사도 바울이 우리 

모두에게, 특히 젊은이들에게 다음과 같이 

권고한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건하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갈라디아서 5장 1절)



제공하신 이 : JM




7E2.jpg

     블라드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인정받은 솔제니친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