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My grandfather passed away after hearing his favorite song, ...…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9-09-01 17:11 조회181회 댓글0건

본문



12-top-rated-tourist-attractions-in-buffalo-4.jpg


589803_428657_4630.jpg

                                                                                                           위키백과에서




***** 




저의 남편 김 홍선 장로가 하는나라로 

가신지가 11년이 되었습니다.

남편 장로께서 전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떠나셨습니다.

그때의 동석했던 제 손자 인성이가

써서 장례식에 조부께 드린 글입니다.


*****



512c1e74374f6.jpg

 꽃사슴                                                    위키백과에서




"My grandfather passed away 

  after hearing his favorite song, ..."




"My grandfather passed away after hearing his 

favorite song, and I, as a person admittedly obsessed 

with music, can only smile at that. Even more so

because we, his family, were able to sing his favorite 

song for him. And not just for him, because I am sure 

he was singing with us.

 

Dylan Thomas famously advised the reader,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and for a long time,

I romanticized the idea of meeting death that way.

But this past Monday, I realized firsthand, that a

glorious death had nothing to do with any of that. 

It is an awesome—meaning awe-inspiring—and 

startling thing to be a witness to death. 

 

But my grandfather's death was full of grace, and 

it was a wonderful death, too. I will dearly hold 

this image forever: He died in my grandmother's 

arms with his children and grandchildren crowded 

around him. And I cried then not just because of 

sadness—because even now, I don't think I have 

completely come to terms with his passing—but I 

cried because the love that was evident in that room, 

especially the love that my grandmother showed and  

no doubt continues to possess, was overwhelming in 

that moment. 

 

So this tribute is as much to my grandmother as 

it is to my grandfather. Because even now, it is hard 

to think of one of them without the other. The two of  

them were,  clearly, the best of friends; to quote a  

writer far better than I, at times, they seemed to be  

each the other's world entire. And I know I'm still  

young, but I can only think, what more could a 

husband and wife ask for? And what better example 

could they set for their children and grandchildren? 

And it's not that that made it look easy—that's  

missing the point. Easy really had nothing to do with  

it. Because when love and devotion is so pure and  

steadfast, what else could matter in the end? 

 

This is a small part of their legacy to us: a love and 

sense of family that is unquestionable and a source of 

 endless comfort. I could never thank God enough for 

 blessing me with this family. 

 

I love all of you so much, and I thank my

grandparents for nurturing and passing on that  

love to me." 

 

Ted


 


xvjPsiFnZlRXuE1Het9LNFOIOII.jpg 

 plant-flower-petal-bloom-aroma-rose-romance-pink-flora-shrub-beauty-floribunda-pink-roses-flowering-plant-garden-roses-rose-family-a-rose-land-plant-rosa-centifolia-camellia-sasanqua-836107.jpg

                                                                                                                                                  위키백과에서


                                                          


* * * * * 



나의 할아버지, 그는 당신이 좋아하시던 찬송을 

들으면서  천국에 가셨습니다.


음악이라면 미치도록 사랑함을 자인하는 저로썬 

우선 흐믓한 미소를 지을수 밖에 없었습니다. 

더 나아가 그 자리에서 우리, 가족들이, 할아버지가

생전에 좋아하시던 그 찬송을 불러 드렸다는 것에.. 

아니, 할아버지에게 들려 드렸다는 것 보다는 

할아버지와 같이 불렀다는 말이 더 적절하겠지요.


Dylan Thomas 의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저 좋은 밤속으로 순순히 들어가지 마세요." 

이 구절을 보며 오랫동안 나는 죽음에 대해 

로맨틱하게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월요일, 

할아버지의 죽음을 직접 보며 영광스러운 죽음은 

나의 생각과는 너무도 다름을 느꼈습니다. 


죽음은 너무나도 놀랍고, 우리를 고무시키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그러나 나의 할아버지의 죽음은 

은혜로 충만하였고, 훌륭한 죽음이기도 했습니다. 

나는 자식들과 손주들이 가득찬 방안에서 할머니의

품안에 안겨 평안하게 돌아 가셨던 그 귀한 이미지를

영원히 간직하고 싶습니다. 아직까지도 할아버지의

죽음이 믿겨지지 않지만, 그때 나의 울음은 할아버지

를 잃은 슬픔도 있었지만 그 방안에 확실히 있었던 

사랑, 특별히 할머니가 보여주셨던, 앞으로도 계속 

이어갈 그 사랑에 마음이 벅차서였습니다.


이 찬사는 할아버지를 위해서기도 하지만 할머니

에게도 입니다. 그것은 지금도 두 분을 따로 생각

하기엔 두분은 떼어놓을 수 없는 친구이기때문 

입니다. 한 저자가 말한대로, "때때로, 그들은 

서로의 세계가 한 단위로 보였다"가 아주 적절한 

표현일겁니다. 비록 내가 아직은 어리지만, 그 이상

남편과 아내사이에 무엇을 더 바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리고 그들의 자손들에게 이 얼마나 큰 유산입니까?

내가 너무 쉽게 이야기 한다고 할지는 모르지만

이렇게 사랑이 순수하고 변함이 없다면 결국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두 분이 우리에게 조금이나마 

보여주신 사랑, 의심없는 가족애, 그리고 끝이 없는

평안함, 이것은 하나님께 아무리 감사드려도 부족한,

나를 이 가족에게 연결시켜주신 축복입니다.


모두들 많이 사랑합니다. 그리고 이 사랑을 가르쳐

주시고 나눠주신 할머니 할아버지께 감사를 드립니다.


손자 인성 드림



pexels-photo-531524.jpeg?cs=srgb&dl=wood-animal-cute-531524.jpg&fm=jpg

                                                                                                                       plant-flower-petal-rose-red-pink-close-flowers-roses-petals-floribunda-rose-bloom-blossomed-i-love-you-flowering-plant-garden-roses-rose-family-red-roses-queen-of-flowers-the-love-flower-baccarat-land-plant-rosa-centifolia-rose-order-642583.jpg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