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좌중담소 신상구 (座中談笑 愼桑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02-09 16:58 조회107회 댓글0건

본문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뽕나무와 뽕나무 열매                                               위키백과에서




中談笑 桑龜

좌중담화수 진상구(座中談笑 桑龜) 
고사(故事)로 입 조심을 하라는 뜻인데,

옛날 바닷가에 한 효자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의 아버지가, 오랜 병환으로 돌아가실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온갖 용하다는 의원을 다 찾아다녔고,
좋은 약을 다 해드렸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관련 이미지                                                                                                                                 위키백과에서

그러던 어느 날,
오래 산 거북이를 고아 먹으면 
병이 나을 것이란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거북이를 찾아 나선 지 며칠 만에 효자는
1천년은 되었음직한 커다란 거북이를 
발견했습니다. 뭍으로 나오는 거북이를 
붙잡은 효자는 거북이가 얼마나 크고 
무거운 지 거북이를 지게에 지고 집으로 
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거북이를 지고 오다 지친 효자가 
뽕나무 그늘에서 쉬다가 깜박 잠이들었습니다.
효자가 어렴풋이 잠결에 거북이와 뽕나무간의 
듣게됩니다.

거북이가 거만하게 먼저 말을 합니다

"여보게 젊은이, 이렇게 수고해도 
나는 힘이 세고 나이가 많은 
영험한 
거북이라네. 자네가 나를 솥에 넣고 
1백년을 끓인다해도 죽지 않는다네."

이 말을 들은 뽕나무가 
가당치 않다는 듯 입을 엽니다.

"이보게 거북이, 
너무 큰소리치지 말게. 
자네가 아무리 신기한 거북이라도 ,
나 뽕나무 장작으로 불을 피워 고면 
당장 죽고 말 걸세."

집으로 돌아온 효자는 거북이를 
넣고 고았습니다. 그러나 거북이는 
아무리 고아도 죽지 않습니다. 

그때 효자는 뽕나무가 했던 말이 
떠올랐습니다. 

얼른 도끼를 들고 그 뽕나무를 잘라다 ,
불을 때자 , 정말로 거북이는 ,
이내 죽고 말았습니다. 

거북이 곤 물을 먹은 아버지는 씻은듯이 ,
병이 나았답니다.

거북이가 자기의 힘을 자랑하지 않았다면 
뽕나무의 참견을 받아 죽지 않았을 것이고,
마찬가지로 뽕나무도 괜한 자랑을 하지
않았다면 베임을 당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괜한 말을 하다가 거북이가 죽고 
뽕나무도 베임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는
늘 말을 조심하라는 교훈적인 이야기입니다. 

그렇지만 그게 그리 쉬운일은 아니지요.
말을 하고나서는, 
왜 그런 말을 했을까 하고 후회할 때가 많으니까요.

 

☆ 아래는 장자의 좌우명이라고 합니다 ☆

「世上功名 看木雁 - 세상공명 간목안」
☞잘난 체 하지마라.

「座中談笑 愼桑龜 - 좌중담소 신상구」
☞말을 조심하라.

「市虎三傳 人皆信 - 시호삼전 인개신」
☞근거 없는 말도 여러 사람이 하면 믿게된다.

「母裙振蜂 父亦疑 - 모군진봉 부역의」
☞의심받을 행동을 하지마라.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방법을 안 가리는 정치꾼들의 
말장난과 거짓말이 난무하는 시대를 사는 
오늘날도 '신상구'의 교훈(거북이와 뽕나무)은 
필요한 것이 아닐까요?

함부로 했던 말이 언젠가는 자신을 옥죄는 일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 좋은 글에서 -

제공하신 이 :JM



관련 이미지

                       거북이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