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깊은데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8-02-26 15:44 조회221회 댓글0건

본문


관련 이미지                                                                                                                                         위키백과에서


    


 깊은데로   

                                  

                                     - 김 진홍 -



내가 대학생 시절부터 좋아하던 말씀이 있다.

 

"깊은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누가5:4)


이 말씀은 예수께서 베드로에게 이르셨던 말씀이다. 

그때는 베드로가 아직 예수님을 따르기 전이었다. 

베드로란 이름은 예수께서 베드로를 만나신 후 붙여준

이름이고 그전에는 시몬이었다. 


시몬이 베드로로 바뀌는 변화가 바로 신앙생활의 본질을

나타내는 사건이다. 시몬은 육의 사람이요, 베드로는 

영의 사람이다.  


시몬은 갈릴리 호수에서 고기잡이로 생계를 꾸려 나가고

있었다. 그날은 밤새 그물을 던지고 던졌으나 붕어 한 

마리 잡지 못하였다. 시몬이 빈 그물을 들고 지쳐 있을

즈음에 예수께서 오셔서 무리들에게 말씀을 전하셨다.


몰려드는 무리의 수가 많아 말씀을 전하기 어려웠던

예수님은 시몬의 배를 빌려 호숫가 둑에 모여든 사람들

에게 말씀을 전하셨다. 


말씀을 마치신 예수님은 그물을 만지며 말씀을 듣고

있던 시몬에게 말씀하셨다.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누가복음 5장 4절)

 
나는 이 부분을 읽을 때마다 "깊은데로"란 말을 읽고

또 읽는다. 읽을수록 가슴에 닿은 바가 있는 말씀이다.


물론 예수님이 말씀하신 깊은데로는 고기 잡는 그물을

깊은데로 던지라는 말씀이다. 그러나 나는 이 말씀을

 넓게 적용하여 읽는다. 


"인생의 그물을 깊은데로 던지라"는 말로 읽는다.

 

무릇 종교의 세계는 영혼의 깊고 깊은 곳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세계이다. 신앙생활은 영혼 깊은 곳에 

그물을 던지는 생활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수십 년을

교회를 다녔어도 깊은 영성에 이르지 못한 채로 늘 초보

단계에서 맴돌고 있다. 일상생활에 매여 영혼 깊은데로

그물을 던지지 못하기 때문이다.

  

오늘도 예수님은 우리들에게 이르신다.


"그물을 깊은데로 내리시오"


이제 우리는 삶의 자세를 바꾸어 깊은 은혜의 세계로,

깊은 말씀의 세계로, 깊은 기도의 세계로 나아가는

결단이 필요한 때이다.



제공하신 이 : JM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이태리 로마에 있는 성 베드로 대성당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